메뉴 건너띄기
주메뉴 바로가기 사이드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 facebook
  • twitter
  • kakao story
  • naver band
  • 프린트
  • 주소복사

보도자료

[보도자료] 포커스 21-23호 “2022년 중소기업금융시장 정책대응 방안” 발간 보도자료에 대한 세부내용
제목 [보도자료] 포커스 21-23호 “2022년 중소기업금융시장 정책대응 방안” 발간
이름 박진, 원용완
작성일 2021년 12월 20일
첨부파일

 

 

2022년 중소기업금융시장 정책대응 방안

 

중소벤처기업연구원(원장 오동윤)의 박진 부연구위원과 원용완 연구원은 1220() “2022년 중소기업금융시장 정책대응 방안에 관한 보고서(중소기업 포커스 제21-23)를 발표하였다.

 

최근 공급망 교란 사태 등으로 인해 세계 각국의 인플레이션에 대한 우려가 지속되는 가운데 한국은 기준금리 인상을, 미국은 유동성 공급 축소를 시사하고 있다. 하지만 코로나19 확산세에 따라 통화정책 기조가 급변할 수도 있는 만큼 향후 통화정책의 긴축·완화 여부는 인플레이션, 기준금리 등을 고려하여 결정될 가능성이 높다.

 

통화정책은 이자비용과 생산비용에 민감한 중소기업에게 매우 중요한 사안인데, 긴축적 통화정책과 완화적 통화정책을 결정하는 요소를 판단한 뒤 상황별 중소기업의 어려움을 전망하고 이에 적절한 대응방안을 도모할 필요가 있다. 이에 본 보고서에서는 통화정책을 결정하는 요소로 인플레이션, 대출만기연장, 이자상환유예, 기준금리 및 코로나19 상황을 제시하였다.

 

우선 인플레이션 상승, 대출만기연장 및 이자상환유예 종료, 기준금리 인상 등을 감안하여 긴축적 통화정책이 시행되면, 이자비용 및 생산비용 압박으로 인해 중소기업의 부실 가능성이 확대될 것으로 예상된다. 자금조달을 주로 대출에 의존하는 기업 특성상 기준금리 인상에 따른 대출금리 상승은 이자부담으로 직결될 뿐만 아니라 중소기업은 원자재비용 및 인건비 부담을 전가시키는 능력이 대기업에 비해 미약하기 때문이다.

 

그러나 인플레이션 안정, 대출만기연장 및 이자상환유예 유지, 기준금리 동결 등의 상황을 감안하여 완화적 통화정책이 시행되더라도 신용·담보여력이 부족한 중소기업은 낮은 대출 접근성으로 인해 자금조달에 여전히 어려움을 겪을 것으로 예상된다. 신용·담보 능력에 따라 대출에 차등이 발생하기 때문에 신용등급이 낮은 중소기업은 충분한 자금조달 기회를 제공받지 못할 가능성이 크다.

 

 

 

이에 박진 부연구위원과 원용완 연구원은 통화정책에 따른 대응방안을 구분하여 제시하였다. 긴축적 통화정책에서는 중진공·신보·기보 등 정책금융기관을 활용하여 중소기업 대환대출 상품 개발에 따른 이자비용 부담을 완화하는 한편 생존이 어려운 중소기업에게는 재기지원펀드 확대로 파산·회생 과정을 지원하는 정책이 필요하다고 강조하였다. 또한 완화적 통화정책에서는 중소기업 대상 신용평가 체계를 정비하여 저평가된 중소기업의 대출을 지원하고, 이익공유형·성장공유형 대출 조건을 완화하여 담보여력이 미약한 중소기업의 대출접근성을 향상시키는 정책이 필요하다고 주장하였다.

해당 페이지의 만족도와 소중한 의견 남겨주세요.

서울특별시 동작구 신대방1가길 77 (신대방동, 중소벤처기업연구원)
TEL : 02-707-9800FAX : 02-707-9892

Copyright 2014 KOSI All rights reserved.